보존 방안 강구가 먼저..환경단체,범바위 향토문화유산 지정 촉구

0
1133
사진=설악투데이

속초.고성.양양 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운동연합)은  “속초시는 영랑호 범바위 훼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범바위를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5일 성명서를 통해서 영화촬영을 위한 영랑호 범바위 훼손 비판에 대해 속초시가 예산절감 효과는 물론 지대한 홍보 효과, 지역 명소화가 가능하다는 의견을 내놓은 것은 적반하장으로 문화재 훼손행위를 정당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속초시는 촬영이 끝나고 원상복구를 철저히 한다고 했지만, 바위에 박아놓은 수십 개의 볼트 끝을 잘라내고 돌가루로 메웠다”며 “소중한 문화재를 훼손하면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짓이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또 범바위 훼손을 막기위해 제시된 매입 논란에 대한 의견도 내놓았다.

성명서는 “범바위가 신세계의 사유재산이라는데 속초시민들이 크게 화가 난 건 사실이지만 속초시 소유가 된다고 해도 보존이 제대로 될 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속초시가 훼손행위에 대해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잘했다고 대드는 마당에 범바위를 시유지로 매입하는 일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일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환경운동연합은 범바위 경관조성 사업의 철회를 요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자연물인 범바위 소중한 자연유산을 인공조명으로 밝혀 야간 유원지로 만들겠다는 발상에 우리는 경악한다.”며 “산책로를 이탈한 탐방객이 낙반사고라도 당한다면 속초시와 신세계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범바위 동편 송림에는 지난 산불로 서식지를 잃은 일부 백로와 왜가리들이 대체서식지로 삼고 있는데 야간 조명은 동식물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환경운동 연합의 주장이다.

환경연합은 이같은 논란에  대한 대안으로 우선 보존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영랑호 범바위를 속초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토록 속초시와 의회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지질자원으로 가치가 높은 영랑호와 범바위를 천연기념물 문화재로 지정되도록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아울러 영랑호를 파괴하는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을 즉각 철회해야한다고 환경운동연합 성명서는 밝혔다.

윤길중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