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생태계 복원 인공어초 사업 전면 중단해야…윤재갑 의원 “규정 무시,발암물질 시멘트로 제작”

0
63

더불어민주당 윤재갑의원은 19일 한국수산자원공단 국정감사에서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친환경 재료를 사용해야 할 인공어초에 발암물질 시멘트가 사용됐다”며 “인공어초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재갑 의원은 “지난 51년간 바다에 설치된 인공어초는 23만 1천645ha로 이는 서울시 면적의 약 4배에 달한다”면서 “사실상 발암물질을 함유한 쓰레기를 인공어초로 둔갑해 바다에 투기하고 있는 것”이라며 질타했다.

이어 “먹이사슬 관계를 보면 결국 우리 국민이 발암물질로 축적된 수산물을 먹고 있을 우려가 있다”며 정부과 공단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한국수산자원공단은 1971년부터 수산자원의 보호와 증대 등 바다 생태계 복원을 위해 인공어초 시설사업을 추진해 왔다.

바다 생태계를 복원할 목적으로 설치되는 인공구조물인 만큼 ‘인공어초시설사업 집행 및 관리 규정’에는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친환경 재료 및 천연재료를 사용하도록 하고 어초 선정평가 항목에서 이를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인공어초 표준설계 및 제작 지침’도 어초 제작에 ‘천연골재나 환경에 무해한 골재’를 사용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윤재갑 의원이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부터 확인한 결과 이 같은 관련 규정은 지켜지지 않고 있으며, 공단은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재갑 의원은 “최근 3년간 제작된 인공어초에 사용된 시멘트를 확인 요청했더니, 공단은 모르고 있었다”면서 “인공어초 제작업체를 통해 확인 해 본 결과 발암물질이 검출된 시멘트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이 매달 발표하는 ‘시멘트별 중금속 분석 결과’를 보면 제조업체별 차이는 있으나 1급 발암물질인 6가 크롬과 비소, 구리, 납 등 암을 유발하는 중금속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설악투데이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