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함께 한 ‘논 콘서트’ 성황리에 마쳐

0
1242
사진=설악투데이

추수 마친 논에서 노래하고 춤추며 함께 하는 ‘마음 치유  논 콘서트’가 23일 오후 도원리 도자기 농부상  옆 논에서 성황리에 진행되었다.아모르뜰 거주인과 지역 어르신 그리고 많은 주민들이 좋은 친구들 밴드의 선율에 맞춰  흥겹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격의 없고 신나는 무대였다.

이날 행사는 김영남 도원 보건진료소장의 행사소개와  김유심 아모르뜰 원장의 인사말 그리고 연주순으로 진행되었다.섹스폰과 기타 연주 그리고 트롯트와 신나는 노래가 무릉도원 도원리 골짜기를 가득 메웠다.
특히 사회복지법인 아모르뜰 거주인들의  신나는  춤은 가을 들판의 분위기를 달구었고 도학초등학교 어린이들이 간간이 익힌 기타연주 특별순서  시간도 마련되어 지역 모두가 함께하는 축제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색적인 이름 만큼 ‘논 콘서트’의 무대가 독특했다. 아모르뜰 거주인들이 직접 제작.설치한  하수아비를 논바닥에 빙 둘러 공간을 확보해서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 따라 의자를 배치했다.또한 연단없이 연주자와 관객이 눈높이를 맞추는 수평적 무대를 꾸몄다.행사 연주를 맡은 좋은 친구들 밴드를 비롯해서 제반 준비는 재능기부 형식으로 이뤄졌다.

도원리 주민 황모씨는 “참 아름다은 콘서트였다.아모르뜰 원생들도 무척 좋아하고 빈 들에서 열리는 음악소리 가슴이 짠하며 뭉클했다.”고 말했다.속초에서 온 서모씨는 “ 진정한  마을 음악회다. 지역에서 자력으로 이같은 문화행사를  기획하고  함께 하는데서 문화역량을 확인하는 것 같아 좋았고 작지만 의미가 큰 무대였다.”고  평했다.

행사를 기획 주관한  김영남소장(도원보건진료소)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주민들을 위한 힐링의 시간이 필요했고  함께 즐기는 무대를 통해서 마음치유 호르몬이 많이 방출되어 주민들에게도 밝은 희망을 세우기 바라는 마음에서 편안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가을들녘의 논을 선택했고 이색적인 콘서트를 준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신창섭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