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추진 결정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결정

0
1209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 추진이 결정되었다.통일부는 23일 ”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김연철 통일부장관 주재로 제31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하여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을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인정하고, 추진방안을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의 절차를 거쳐 조기에 착공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었다.

동해북부선 건설사업은 지난 2000년부터 남북간 합의하여 추진해 온 남북 철도 연결사업의 일환으로, 그 동안 지역사회로부터 조기에 추진해 달라는 지속적인 요청이 있었다.

또한 남북 정상은 ‘4.27 판문점선언’에서도 남북철도 연결 및 현대화에 합의하여, 남북 철도 연결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의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한다는 점에서 「한반도 뉴딜 사업」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동해북부선을 기반으로 수도권과 강원도를 잇는 동서 횡단철도망이 결합되면 물류 개선과 산업단지 활성화 및 관광산업 촉진 등의 폭넓은 파급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 관계자는 “강원도 등 지역사회와 긴밀히 협의하여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구간 철도연결 공사를 조속하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