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속철도 속초구간 지하화를 둘러싼 쟁점

0
2398
사진=설악투데이

동서고속철도 속초 구간 지하화문제가 공론의 탁자위에 올려졌다. 속초시는 15일 시정보고회에서 이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속초구간 노선과 역사 지하화 관련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국토부등 관련기관에 전달해 해법을 찾겠다는 게 속초시의 계획이다.

속초시가 관련 영상과 설명을 통해서 지하화 필요성으로 거론한 사유는 크게 두가지다.철도 교량건설로 도심 핵심지역이 양분돼 정주생활권 및 도시개발축 이 단절된다는 것 그리고 자연경관 훼손 등이다.

그렇지만 다른 의견도 있다.

시정보고회와 시민사회의 의견을 정리하면 3가지 방향으로 압축할 수 있다.

먼저 속초시가 제기하는 지하화 의견이다.미시령에서 소야벌 속초 역사로 내려오는 구간에 교량이 설치되면 설악산 조망권을 해치면서 관광 속초의 이미지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논리다. 또한 거대한 교량으로 인해 지역이 갈라지고 생활도 불편해 진다는 주장이다.그래서 지하화가 절대적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 관계자는 “ 영랑호에서는 우선시 하지 않는 환경과 경관문제를 동서고속철에서 적용하는 속초시의 이중적 인식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두 번째는 계획대로 선 착공 후 지하화 보완 의견이다.동서고속철이 장기간 논의 끝에 어렵게 성사된 만큼 완공목표 시점을 맞추기 위해서는 일단 착공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동서고속철 추진위에 참여했던 A씨는 “지하화가 안 된다는 이야기가 아니고 이전에 다 검토되었던 사안이다. 단지 그로 인한 예산의 과도한 증가와 예타 통과등 난점 때문에 순서상 뒤로 한 것 뿐이다.”고 말했다.일단 착공을 한 뒤 설계변경을 퉁해서 지하화문제를 보완해 나가는 것이 숙원사업 완성을 위해 절대적이라는 입장이고,시정보고회에서도 이같은 의견을 낸 시민들이 있었다.

세 번째는 제3의 대안론이다.이같은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차라리 현재 예정된 역사 위치를 고성군쪽으로 옮기자는 의견이다.

동서고속철도 뿐만 아니라 동해북부선과 연계를 고려하고 물류 기지 확보를 위해서는 좀더 넒은 지역 확보가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제기되는 주장이다. 속초시와 고성군의 공존차원에서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는 고성군민들이 있다.

동서고속철도 속초구간 지하화 문제는 좀더 심도 있고 다양한 방법의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이 필요해 보인다.여기에는 기존 계획의 변경시 수반되는 예산의 뒷받침등 다양한 문제점들의 면밀한 현실적인 검토가 따라야 한다.지역주민 B씨는 “지하화 문제가 찬반의 논란이 아닌 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한 방향에서 건설적으로 논의되고 합의점을 찾는 투명한 과정이 절대적이다.”고 말했다.

윤길중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