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무료.할인권으로 활력 살린다…독일 9유로 티켓 이어 스페인도 무료 철도여행

0
76
사진=시티투데이

스페인 정부는 9월 1일부터 연말까지 국영 철도 여행 무료 계획을 발표했다고 시티투데이가 보도했다.단거리 및 중거리 서비스(300km 미만)에 해당된다. 장거리 고속철은 제외된다.

이같은 조치는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고유가에 대응한 것으로 지난 달 메트로, 버스, 트램을 포함한 모든 대중교통에 대해 30%의 할인을 도입한 데 이은 것이다.

무료 티켓 예산은 금리와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이익을 본 은행과 에너지 회사들에 대한 새로운 세금부과로 조달할 계획이다. 새로운 부담금은 2023년에 도입될 예정이며, 2년 안에 최대 70억 유로 (71억 3천만 달러)를 벌어들일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같은 교통요금 혜택은 스페인이 처음이 아니다. 독일도 지난 6월  9유로짜리 월 무제한 여행 패스를 출시했다.할인된 표를 구입한 사람은 누구나 버스, U-반, S-반, 트램, 지역 및 지역 열차를 포함한 독일 전역의 모든 대중 교통 수단을 원하는 만큼 한 달 동안 여행할 수 있다.

기름값 안정과 대중교통활성화가 주목적이다.9유로 티켓의 인기는 선풍적이었다. 독일 정부가 예산 문제로 6월부터 8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는데, 첫 달에만 2100만장이 팔렸다. 차액을 환불해주기로 한 기존 연간 정기권 이용자 1000만명까지 더하면 3100만장 팔린 셈이다. 독일 전체 인구(8400만명)의 37%가량이 이 티켓을 구입한 것이다.

이탈리아는 지난 5월 연간 3만5천유로 이하의 수입을 올리는 학생들과 근로자들이 60유로의 일회성 대중교통 이용권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유럽이 실시하고 있는 대중교통 요금 인하 티켓은 고물가와 고유가에 시름이 깊은 시민들에게 활동 여유를 주고 물가를 잡는 쌍끌이 정책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