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8일 부터 장병 휴가 정상 시행

0
914

국방부는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발맞추어 통제했던 장병 휴가를 5월 8일 부터 정상 시행하기로 결정하였다.지난 2월 22일 통제를 시작한 지 76일 만이다.

군은 2개월 이상의 장기간 고강도 통제로 인해 장병들의 스트레스가 높아지면서 부대관리상 어려움이 가중되어, 지난 4월 24일부터 외출을 우선 시행한 바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외출 시행 후 군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국내 확진자도 일일 10명 내외로 안정화 추세이며, 특히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 등을 고려하여 그간 중단됬던 휴가를 재개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말햇다.

외박과 면회는 휴가 시행 후  군내 확진자 발생 여부, 사회 감염 추이 등을 고려하여 추후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제한했던 간부들의 출타도 정상적으로 시행한다.

국방부는 휴가 시행에 따라 철저한 방역지침 교육과 준비로 감염병 발생을 최소화하고, 발생시에도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였다.

휴가 전에 유의사항과 증상발현시 행동요령 등을 철저히 교육하고,휴가 중에는  다중밀집시설 이용 자제,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 준수, 복귀 3일 전부터 발열 등 특이사항 발생시 소속부대에 보고토록하고, 유증상시 병원진료를 받도록 하며,복귀 시에는  발열 등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유증상자의 경우 PCR검사와 예방적 격리 및 관찰 조치를 병행할 예정이다.

류인선기자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