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산불 안전 존(Zone) 조성..아까운 소나무 벌채 방식 부적절 목소리

0
1135

고성군이 산불 등 각종 재난 상황 발생 시 임야와 인접해 있어 피해가 예상되는 공공시설 보호를 위한 안전 존(zone)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안전 존(zone)은 임야와 공공시설물 간 산불 매개체인 소나무 등 수목을 제거해 30m의 이격 거리 확보로 조성된 안전 공간을 의미한다.

산불이 자주 발생하는 고성지역에서 이같은 안전 지대 설치는 필요한 조치다.그런데 안전 존(Zone)을 설치하는 방법에 문제점이 있다는 지적이다.

고성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공공시설이 임야로 둘러싸여 산불에 취약한 고성군통합정수장과 간성공공하수처리시설 보호를 위해 지난해 6월 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개소 주변 34,291㎡(38필지)에 대한 소나무 등 벌채 작업을 추진해 이달에 마무리 하였다.”고 밝혔다.

임업 전문가들은 군이 실행한 벌채를 통한 조성방식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지적한다.

A씨는 “ 소나무의 수요 공급이 맞지 않고 구하기가 어려워서 업계가 허덕이는 상황인데 아까운 소나무를 벌채해서 안전지대를 만든다는 것은 탁상행정이다.”면서 “민간에게 굴채허가를 통해서 소나무도 살리고 안전지대도 확보하는 방법으로 진행되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업을 하는 B씨는 “멀쩡한 나무를  잘라냈다는 건데  소나무는 키우는데 시간이 걸리고 비싼 물건인데 편의적으로 잘라내고 설치하는 것은 근시안적 행정이다.”고 비판했다.

신창섭

 

 

댓글 작성하기!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세요.